World news story

주한영국대사관, 감각적이고 세련된 영국의 패션 소개 행사 개최

스콧 와이트먼 주한 영국대사는 11월 17일 주한영국대사관 관저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분야 파워 블로거들과 한국의 패션 아이콘 모델 강소영, 아나운서 최희, 가수 아이비를 초대해 영국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영국의 스타일과 패션을 선보이는 “패션 이즈 그레이트 브리튼” 행사를 개최했다.

This was published under the 2010 to 2015 Conservative and Liberal Democrat coalition government

Fashion is GREAT event

스콧 와이트먼 주한 영국대사는 11월 17일 주한영국대사관 관저에서 패션, 뷰티, 라이프스타일 분야 파워 블로거 30여 명과 한국의 대표 패션 아이콘 모델이자 TV 프로그램 ‘팔로우 미 시즌4’ MC인 강소영, 아나운서 최희, 가수 아이비를 초대해 영국의 감각적이고 세련된 영국의 스타일과 패션을 선보이는 “패션 이즈 그레이트 브리튼”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서는 폴 스미스, 바버, 프레드페리, 존스메들리, 목스, 더퍼 등의 영국 패션 브랜드의 스타일링 클래스가 진행됐고 닐스야드, 펜할리곤스 등 뷰티 제품들도 선보였다. 행사에 참석한 블로거들과 셀러브리티들은 함께 참여한 영국 브랜드 아이템으로 스타일리시한 브리티시 룩을 꾸미는 대회를 진행했고 글램핑 테마로 꾸며진 영국 브랜드의 전시장을 둘러 보며 모델들의 미니 캣워크 쇼를 즐겼다. 또 영국산 비피터진을 활용한 칵테일을 맛보며 영국 패션의 최신 트렌드를 경험하는 기회를 가졌다.

와이트먼 주한 영국대사는 “영국은 패션에 있어 풍부한 역사를 자랑하며 클래식한 스타일에서 혁신적이고 창조적이며 가장 트렌디한 스타일을 아우르는 세계적인 패션의 중심지로 각광받고 있다. 영국은 또 비비안 웨스트우드, 알렉산더 맥퀸, 스텔라 맥카트니, 폴 스미스, 메리 퀀트, 지미추, 토마스 버버리 등 유수의 글로벌 디자이너들을 배출했으며 모델 케이트 모스와 알렉사 청,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비는 오늘날 젊은 여성들의 스타일 아이콘으로 전세계 패션 시장에 막강한 영향력을 미치고 있다. 이러한 영국의 패션을 한국의 패션 전문가들에게 선보일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하게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고 말했다.

편집자 주

  • 그레이트 캠페인 주한영국대사관은 2012년 런던 올림픽 개최와 더불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즉위 60년을 기념하는 This Is Great Britain 캠페인을 한국을 포함한 전세계 11개 국가에서 진행하고 있다.

  • Fashion is GREAT Britain 영국에는 스트리트 패션을 비롯해 동시대 패션계에 있어 대표 브랜드들을 아우르는 오트쿠튀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패션이 자리잡고 있다. 스텔라 매카트니, 지미 추, 폴 스미스 등 유명 브랜드들이 영국 패션의 수출과 큰 성공을 이끌고 있다. 영국 디자이너 브랜드들은 총 생산량 중 2/3를 수출하고 있으며 영국의 신발 기업들은 총 생산량 중 90%를 전세계에 수출하고 있다. 영국은 크리에이티브와 디자인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이는 패션의 중심지이며 런던은 가장 중요한 세계적인 패션의 허브이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에 따르면 영국 패션 산업이 영국 경제에 기여하는 직접적인 가치는 현재 260억 파운드(45조5,262억6,000만 원)에 달하며 이 분야에서 800,000개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고 있다. 영국 패션협회(British Fashion Council)은 매 시즌 런던 패션 위크(London Fashion Week) 기간 동안 유럽, 미국, 아시아 등 전세계 소비자들로부터 1억 파운드(1,751억100만 원) 이상의 주문이 이루어지는 것으로 추산했다. 옥스퍼드 이코노믹스는 또 영국 디자이너 의류의 매출이 지난 10년 간 매년 20%씩 증가했다고 보고했으며 영국 패션협회의 2012년 보고서는 2012년 기준 그 가치가 25억 파운드(4조3,775억2,500만 원)에서 29억 파운드(5조779억2,900만 원)에 달한다고 발표했다.

Fashion is GREAT Britain 행사 협찬사

  • Barbour: 1894년 스코틀랜드 출신 존 바버에 의해 설립된 바버는 영국 북동부 사우스실즈 지역에서 선원들을 위한 오일 스킨과 방수 소재 워크웨어를 납품하며 명성을 얻기 시작하고 이후 바버는 역사와 헌신, 품질을 영국 왕실로부터 인정 받아 5년 이상 영국왕실가족에게 물품이나 서비스를 제공하는 회사에게 왕실가족의 인정을 보증하는 증서인 로열 워런트를 수여받았다. 현재 독일, 이탈리아, 스페인, 프랑스, 그리고 미국과 일본 등 약 40개국에서 만날 수 있는 바버는 세계적으로 최고의 브리티시 라이프스타일 브랜드로 성장할 것이라는 비전을 가지고 끊임없는 발전과 도전을 하고 있다.
  • Fred Perry: 세계적인 테니스 스타 프레드 페리가 그의 이름을 그대로 브랜드 명으로 적용해 설립한 프레드 페리는 1950년대 브리티시 모드 무브먼트(British Mod Movement)를 기조로 한 영국 듀크 헤리티지를 전하는 모던 클래식의 대명사로 알려져 있다. 승리와 명예의 의미인 월계관 로고를 브랜드 상징으로 하는 프레드 페리는 스포츠 웨어에서 출발해 영국 젊은이의 문화를 대표하는 스트리트 룩의 중심으로 성장했다. 편안하면서도 격식을 갖춘 룩을 컨셉트로 하는 프레드 페리는 젊은이들의 대중문화와 서브컬쳐를 후원한다.
  • John Smedley: ‘1.0 센티미터 안의 12개 바늘이 만든 기적’. 1784년에 영국 더비셔에서 설립해 230년에 이르는 역사를 보유한 영국의 니트 브랜드 존 스메들리는 ‘메이드 인 그레이트 브리튼’의 자부심을 가지고 하나의 제품에 35명이 넘는 전문가의 손을 거치는 공정을 통해 만들어지는 생산 방법을 고수해오고 있다. 니트 한 벌당 약 120만 6천 개의 바늘 땀을 통해 완성되는 전통 수공 기술과 현대 첨단 기술의 노하우를 접목시켜 세계적인 명품으로 거듭났다.
  • Mocks: 2011년 영국에서 탄생한 목스는 클래식 전통의 모카신에서 영감을 얻은 슈즈 브랜드. 다양한 컬러와 소재를 접목해 현대적이고 실용적인 해석을 해냈다. 특히 목라이트(Mocklite) 라인 제품은 부드럽고 견고한 고무 소재를 사용해 언제나 발을 쾌적하게 해주는 것이 특징. 영국에서는 백화점과 멀티숍 등에 입점해있으며, 국내에는 2015년 초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해 공식 론칭할 예정이다.
  • Neal’s Yard Remedies: 1981년 런던 코벤트 가든에 첫 매장을 설립한 닐스야드는 정통 유기농 화장품 브랜드로, 런던 근교의 직영 농장에서 엄격하게 재배한 허브를 이용해 자연에 가까운 피부를 연구하며 명성을 쌓아왔다. 닐스야드 레머디스의 나무 로고는 풍성한 잎사귀로 피부의 아름다움을, 깊은 뿌리는 내면의 건강을 상징하며, 닐스야드 레머디스는 이 두 요소의 완벽한 조화를 지향하고 있다. 영국 최초의 오가닉 화장품 인증 업체이며, 영국 최초로 오가닉 인증 에센셜 오일을 판매한 회사이기도 하다.
  • Paul Smith: 우연한 기회에 미술을 전공하는 학생들과 조우하고 예술에 대한 식견을 넓히면서 넘치는 아이디어와 화려한 세계의 일부분이 되기를 희망한 폴 스미스는 1970년 영국 노팅엄에 첫 부티크를 오픈하고 디자이너로의 삶을 시작했다. 패션계에 진출한지 20년 만에 영국의 탁월한 디자이너로 자리잡은 폴 스미스는 패션뿐 아니라 대중문화의 넓은 흐름을 이끄는 오피니언 리더로서의 재능을 가지고 유머와 장난기를 전통과 클래식에 적용하는 특유의 감각을 발휘한다. 현재 전 세계 35개국에 매장을 보유하고 있다.
  • Penhaligon’s: 펜할리곤스의 기원은 여성이 자신만의 확고한 스타일을 갖는 것을 미덕으로 여기며 화려하고 웅장한 스타일이 유행했던 빅토리아 여왕 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펜할리곤스의 모든 제품에는 창시자인 윌리암 펜할리곤(William Penhaligon)의 정신과 신념이 담겨 있다. 그는 위트가 넘치고 창조적인 마인드의 소유자로 주변의 예상치 못한 독특한 소재들로부터 향수에 대한 영감을 받았다. 펜할리곤스는 적어도 5년 이상 왕실에 제품을 납품하거나 서비스를 제공한 경험이 있는 개인이나 회사가 받게 되는 신뢰의 상징, 로열 워런티를 보유하고 있다.
Published 18 11월 20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