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orld news story

주한영국대사관 친환경 사찰 구현을 위한 지원

주한 영국대사관 기후변화과는 그린 이즈 그레이트 브리튼(Green is GREAT Britain)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국 사찰에서 에너지 효율화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친환경 사찰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대산 월정사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This was published under the 2010 to 2015 Conservative and Liberal Democrat coalition government

Greening the temple project

주한 영국대사관 기후변화과는 그린 이즈 그레이트 브리튼(Green is GREAT Britain) 캠페인의 일환으로 한국 사찰에서 에너지 효율화를 구현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친환경 사찰 (Greening a Buddhist Temple) 프로젝트를 진행해 오대산 월정사에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주한 영국대사관이 불교생태콘텐츠연구소와 협력, 영국의 전문가를 초빙해 지난 해 12월부터 월정사를 포함해 조계사, 진관사의 에너지 효율성을 측정했고 그 중 월정사에 에너지 효율 구현을 위해 태양광 발전 시설 설치를 진행하게 된 것이다.

사찰에서는 난방 등에 있어 화재의 위험을 예방하기 위해 법적으로 전기만을 사용하게 되어 있어 연간 전기 비용의 부담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월정사는 친환경 태양광 발전 시설을 통해 전기 비용을 절감할 뿐 아니라 연간 3.2톤의 CO2 배출 절감 효과와 화석 연료 1.6톤을 대체하는 것은 물론 563그루의 나무를 심는 것과 같은 효과를 달성할 수 있게 됐다.

월정사 주지 정념스님은 “주한 영국대사관의 지원으로 영국 전문가의 분석을 통해 사찰에 태양광 발전 시설을 도입해 전기료의 부담을 크게 더는 것은 물론 친환경적이고 효율적인 에너지 시스템을 구축하게 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태양광 발전 설비 설치를 계기로 친환경 사찰 구현을 위한 노력을 지속하겠다.” 고 말했다.

카트린 사사키 주한 영국대사관 기후변화과 팀장은 “올 12월 파리 기후변화총회를 앞두고 이렇게 의미있는 프로젝트를 지원하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이번 프로젝트가 한국에서 기존 건물의 에너지 효율화를 통해 탄소 배출을 절감하는 장기적이고 지속적인 노력의 상징으로 남기를 기대한다. 또 한국의 불교계도 월정사의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노력과 리더십을 따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국 정부에서는 그린 리모델링을 통한 기존 건물의 에너지 효율화를 위해 건물의 에너지 효율성을 분석해 조언을 제공하는 세계적 수준의 진단사를 양성해왔고 이번 프로젝트에서도 영국의 전문 진단사의 조언을 통해 태양광 발전 시설을 도입했다. 또 월정사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 시설은 평균적으로 두 가정이 50년까지 사용하는 전기를 제공하게 될 것이다.

Published 24 3월 2015